상단여백
HOME 나우코리아 국제
트럼프, ‘사드 한반도 배치 지연’에 격앙 “차라리 (사드)빼라”국무‧국방장관 ‘플랜B’ 보고에 욕설까지… 한미정상회담 앞둔 기선제압용 언론플레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지난 8일(미국시간) 워싱턴 백악관 집무실에서 ‘사드 한반도 배치 지연’을 보고하는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 허버트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에게 불같이 화를 냈다고 한다.

19일자 중앙일보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화를 내면서 “심한 욕설도 많이 섞여 있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하루 전(한국시간)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 사드) 체계 한반도 배치에 대해 “환경영향평가를 생략할 만큼 긴급을 요하는 사안이 아니다”고 말하고, 8일 오전 북한이 지대함미사일을 발사한 직후였다.

또 틸러슨 국무장관과 매티스 국방장관이 한국측과의 타협안인 ‘플랜B’를 건의했으나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수용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일보 소식통에 따르면 “(이를 들은)트럼프의 입에선 ‘차라리 (사드를)빼라’는 말도 나왔다”고 한다.

이처럼 트럼프가 격하게 화를 낸 사실은 여러 경로를 통해 우리 정부에 전해졌다고 한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18일 “정의용 실장이 당시 서울 브리핑에서 예정에 없이 ‘한·미 동맹 차원에서 약속한 내용을 근본적으로 바꾸려는 의도가 없다’고 재확인(reassurance)하게 된 것은 이런 워싱턴 소식이 들어온 뒤 상황이 긴박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고 중앙일보는 전했다.

한편, 미국은 문재인 정부가 보고 누락 파문으로 비화된 사드 추가배치 사실을 몰랐다고 밝힌 것을 믿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일보는 한 소식통이 지난 16일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핵심 관계자로부터 ‘한국 거짓말론’을 전해들은 사실을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청와대가 ‘사드 발사대 4기가 추가로 들어온 사실을 보고받지 못해 몰랐고, 문 대통령은 이에 충격을 받았다’는 주장은 확실한 거짓말(lie)로 NSC는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는 것.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이해찬 특사에게 ‘사드 미사일방어(MD) 시스템 즉각 중단’을 강력히 요청하자 그에 호응하는 ‘제스처’를 취한 것을 뻔히 아는데 미국에는 ‘국내적 사정’을 핑계 삼아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게 미국쪽 인식이란 얘기다.

트럼프가 ‘사드 한반도 배치 지연’을 보고 받고 격하게 화를 냈다거나 청와대의 ‘사드 추가 배치 보고누락’ 주장을 거짓말로 본다는 게 국내 언론을 통해 흘러나온 것은 사실 한미정상회담을 앞둔 기선제압 내지 사전정지용일 수 있다. 대한국용 언론플레이란 분석이다. 트럼프 미 행정부가 ‘사드 배치’ 문제를 얼마나 민감하게 다루는지를 반증한다.

문재인 정부가 어떻게 대처해 나갈지 주목된다.

김동원 기자  ikaros0704@gmail.net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