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상
“련희야, 빨리 평양으로 돌아오렴”평양 가족들과 영상통화한 김련희씨 “문재인 정부가 송환 허락하길 기대”

“사랑하는 딸 련희야. 빨리 평양으로 돌아오렴. 이 엄마가 앞을 못 보는 몹쓸 병에 걸렸다. 너무 늦으면 네가 와도, 이 엄마는 그리운 딸의 얼굴을 못 볼지도 모른다.”

▲ 평양시민 김련희씨가 인터뷰 도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평양에서 김씨의 어머니도 딸을 생각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지난 22일 서울에 사는 ‘평양시민’ 김련희씨가 평양의 가족들과 영상통화를 했다. 평양을 방문 중인 재미동포 신은미씨를 통해서다.

김씨는 6년 전 탈북자 신분으로 서울에 온 이후 줄곧 북으로 송환을 공개적으로 요구하고 있다. http://www.minplus.or.kr/news/articleView.html?idxno=252

김씨는 이날 영상통화에서 평양 여명거리의 한 식당에서 요리사로 일하는 딸 리련금(23), 김책종합대학병원의 의사로 있는 남편 리금룡(52), 어머니 조원희(72), 아버지 김세환(76)씨를 눈물로 만났다.

▲ 평양 여명거리의 한 식당에서 요리사로 일하는 딸 리련금씨(왼쪽), 민플러스와 인터뷰하고 있는 김련희씨(오른쪽)

헤어질 때 17살 소녀였던 딸 리련금씨는 이제 대학을 졸업한 뒤 어엿한 23살 처녀 요리사가 돼있었다. 딸 련금씨가 요리사가 된 사연은 엄마 김씨의 눈물을 쏟게 했다.

엄마가 없는 집에서 17살 소녀가 아버지의 밥을 지었다. 딸이 아버지에게 국이 짜지 않는지 물었다. 짜면 조금만 먹으면 되지. 싱겁지 않냐고 물었다. 아버지는 싱거우면 많이 먹으면 된다고 답했다.

딸은 생각했다. 엄마의 빈자리를 메우기 위해 요리를 배워 아버지의 텅빈 마음을 채워주기로. 이렇게 시작한 요리 공부가 딸 련금씨를 요리사로 만들었다.

마음의 언덕이 되어준 존경하는 아버지 김세환씨를 화면으로 만나자 김씨는 눈물이 앞을 가려 아무 말을 하지 못했다. 눈물만 흘리다 안부도 묻지 못한 채 통화를 끝낸 김씨는 아쉬움으로 밤잠을 이루지 못했다고 한다.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딸을 어쩌면 볼 수 없다는 불안감에 김씨의 어머니 조원희씨는 “빨리 빨리”를 수도 없이 되뇌었다. 영상 넘어 흐릿한 어머니의 눈을 보는 김씨의 마음은 찢어질 듯 아파왔다.

▲ 22일 평양을 방문중인 재미동포 신은미씨가 김련희씨의 집을 방문했다. [사진 신은미 페이스북]

23일 민플러스 사무실을 찾은 김련희씨는 전날 가족들과의 영상통화가 준 여운으로 상기돼 있었다.

김씨는 가족들에게 못다한 말을 영상통화로 남기면서, "민족의 화해와 통일을 바라는 문재인 정부는 저의 평양 송환을 허락해 줄 것"이라는 기대감으로 가득차 있었다.

아울러 김씨는 지난해 총선 전 기획탈북 된 12명의 북 해외식당 여종업원들이 자신과 함께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바라는 간절한 마음을 전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 지난해 4월8일 집단 입국한 북 해외식당 여종업원 [사진 CNN 갈무리]

강호석 기자  sonkang114@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박혜연 2017-10-19 14:36:27

    이걸가지고 민플은 진영논리 잣대로 막말하지 말아줘요~!!!! 여기 대한민국에 정착생활하면서 떳떳하게 잘지내고있는 탈북자들의 맘도 이해해줘야죠~!!!!   삭제

    • 박혜연 2017-05-23 20:26:27

      물론 김련희씨보다 더 억울한 탈북여성들은 상당히 많다~!!!! 고난의 행군시절 3백만이 대량아사를 했을때 이때부터 대량탈북이 발생되고 곱게생긴 젊은 탈북여성들은 중국남자들의 성노리개가 되어 살았던거 굳이 극우보수언론들이 말을 안해줘도 다 알고있다~!!! 하지만 대다수의 탈북여성들은 그렇게 피해를 당했음에도 대한민국에 입국한뒤에도 극우보수종교단체들의 노리개로 살고있으니 정말 슬프다고 생각할수밖에....!!!! ㅠㅠㅠㅠㅠ   삭제

      • 박혜연 2017-05-23 17:34:25

        2014년 11월~12월경 종북토크콘서트 논란으로 2015년 1월10일 강제로 출국되어 2020년 1월10일까지 5년간 대한민국입국이 전면금지된 재미동포 아줌마 신은미씨가 며칠전 9번째로 북을 방문하여 김련희씨의 가족들을 찾았는데 김련희씨의 가족들은 사랑하는 아내와 엄마, 딸을 애타게찾으며 울판에 우리나라 통일부와 국정원은 여전히 김련희씨의 북송을 불허한다고하니 참으로 안타까울수밖에....!!!! ㅠㅠㅠㅠㅠㅠ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