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헤세이티 간판수다
헤세이티의 '간판수다'그 정의로운 입들을 다물라!

세월호 진실규명에는 손을 놓고 있던 정치인들이
한 스님의 죽음 앞에 우루루 몰려들어 이 말 저 말을 보태고 있다.

세월호 학살을 외면한 까닭은 촛불이 뜨겁지 않았고,
권력이 아직 멀리 있었기 때문이고,

스님의 죽음 앞에 몰려드는 까닭은 촛불이 뜨겁고,
권력이 바로 눈 앞에서 어른거리기 때문이다.

염불보다는 잿밥이라더니 '살림과 진실'은 외면하고
밥상에 숟가락을 얹듯이 죽음에 기대 권력을 좇는
하이에나들의 정치만 있는 나라.

그리고 그 하이에나들에게 희망을 맡긴 촛불이라는 서글픈 민심.
죽음도, 촛불도 소비되고 이용 당하는, 여전히 꽝꽝 얼어붙은 겨울공화국!

황경민 작가는 카페 헤세이티 종업원, 물장수, 입간판쟁이, 야매싱어송라이터이자 야매시인. 2012년 4월 물장사를 시작하면서 입간판 쓰기 시작, 지금까지 4년3개월 동안 2000편 이상 썼음. 세다가 헷갈려서 지금 안 셈. 카페 헤세이티는 부산의 부산대학교 앞에 있는 카페로 인문학강좌, 강연, 공연, 전시, 시인학교, 기타(노래만들기) 교실 등의 행사 및 프로그램 운영중. 주로 사회부적응자, 이탈자, 탈락자, 불만세력 등이 출입함. 맨날 적자니 누구든 와서 매상 올려주길 기다림.

황경민작가  minplusnews@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