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군사 촛불대선
진보민중진영 ‘창당’ 앞당기나?민주노총, 전농, 빈민해방실천연대 등 조기대선, 진보대연합정당 건설 절차에 돌입

박근혜통치가 사실상 종말에 이르면서 조기대선이 가시화되고 있다. 후보군들의 본격적인 대권행보, 개헌을 매개로 한 신보수대연합 시도, 분당·창당·합당 움직임 등에서 이 같은 흐름은 어렵지 않게 확인된다.

문제는 광장의 직접정치로 발전한 국민촛불을 기존 야당들이 담아내기에는 한계가 뚜렷하다는데 있다. 국민항쟁이 민중총궐기 투쟁에서 발화됐다는 점, 노농빈 민중진영의 조직대오와 촛불시민의 결합으로 성과를 냈다는 점을 고려할 때, 민중진영의 새로운 정치세력화로 표현되는 진보대연합정당 건설 쪽에 기대를 걸게 된다.

[사진 함형재 담쟁이 기자]

민주노총은 지난해 8월 정책대대에서 결론을 못 본 ‘정치전략’이 촛불과 함께 불붙기 시작했다. 건설산업연맹 백석근 위원장을 필두로 정치현장특위를 구성하고, 이영주 사무총장을 단장으로 대선기획단을 가동했다. 오는 19일 중앙위를 거쳐 다음달 7일 대의원대회에서 ‘민중경선제’를 포함한 대선방침과 ‘노농빈 진보대통합 추진위’ 발의 등 노동자정치세력화의 가닥이 잡힐 것으로 보인다. 특히 2020년 총선 전후로 밀려있던 창당 시기를 조기대선 전후, 늦어도 지방선거 전으로 앞당기는데 대체적인 합의가 이뤄졌다.

전농은 대선 전 창당을 목표로 진보정당 건설을 위한 농민추진위원을 모집한다. 진보진영의 대단결에 기초한 대중적 진보정당을 건설한다는 결심아래 제 정당 및 단체 원탁회의를 제안하고, 오는 20일 전농 대의원대회를 통해 정치방침을 공식화한다는 계획이다.

빈민해방실천연대는 다가오는 대선투쟁에서 민중단일후보를 통해 정치세력화를 위한 교두보를 마련한다는 계획을 수립했다. 민주노련은 오는 2월 중앙위원회를 통해 이 같은 방침을 공식화 할 것으로 보인다.

진보대연합정당 건설의 마중물이 되겠다는 ‘민중의 꿈’은 민중경선제, 진보단일후보, 창당이라는 일련의 과정을 통해 노동자민중의 진보의제를 전면화하고 미래권력 창출전망을 대중적으로 선포한다는 계획이다.

국민항쟁은 국가의 권력이 국민에게 있다는 사실을 국민 스스로 자각 한 일대 혁명이다. 70년만에 권력을 되찾은 국민이 이 권력을 어떻게 행사할지, 민중진영의 손을 들어 줄지는 아직 미지수다. 그러나 한 가지는 분명해 보인다. 국민들은 새롭게 추진되는 민중진영 정치세력화의 실체를 빨리 보고 싶어 한다는 것.

강호석 기자  sonkang114@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2017-01-11 16:06:44

    맘이 급한가보네... 민 플러스도 찌라시를 꿈꾸나... 적어도 사실에 기반한 기사를 내시라.. 꿈 말고..   삭제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토론회/강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