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군사
'김기춘 수제자' 우병우 "기자들을 피해 간 것이지 도망간 건 아냐"[5차 청문회] 우병우 모르쇠로 일관 와중에 "박근혜 김기춘 존경한다"
5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이미지 : 한겨레tv 실시간 중계 화면 갈무리]

5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수제자’다운 면모를 발휘하며 모든 의혹에서 발뺌하거나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우 전 수석은 ‘50일 이상의 도망’에 대해 추궁하는 국조특위 위원들의 질문에 언론취재를 피해서 간 것이지 도망간 것은 아니라고 답했다. 우 전 수석은 “민정수석 그만두자마자 11월초부터 우리 집에 기자들 수십 명이 와있고 도저히 집에 있을 수가 없었다”며 "나는 기자들을 피해 간 것이지 도망간 적 없다"라고 말했다. 그는 “11월 초에 집을 떠나 서울과 지방 여기저기 있다가 지난주에 돌아왔다”라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어디에 있었는지 묻자 “답하고 싶지 않다”라고 말했다.

국민이 우 전 수석을 체포하기 위해 내건 2000만원을 웃도는 현상금에 대해선 “별로 신경쓰지 않았다”라고 말하며 안민석 의원이 “국민을 두려워하느냐?”라고 묻자 “두려워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한편 우 전 수석은 박근혜 대통령을 존경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민정수석이 된 이후 통화하면서 (박 대통령이) ‘국가와 국민을 일한다’고 말한 진정성을 믿었”다며 “박근혜 대통령을 존경한다”라고 밝혔다. 박근혜 대통령에게 얼마나 자주 대면 보고를 했느냐는 질문에는 “주로 전화로 소통을 했다”라고 말했다.

그 외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당시 우 전 수석이 해경서버 압수수색을 방해한 의혹에 대해서 그는 ‘모르쇠’로 대응하며 의혹을 전면부인했다. 장제원 의원이 “‘대통령 10시 30분 특공대 투입하라’고 한 것은 거짓이다. 대통령은 결코 김석균 (당시 해경청장)에게 특공대를 투입해서 아이들 구하라는 지시한 적 없기 때문에 해경서버 압수수색을 방해한 것이다”라고 추궁하자 우 전 수석은 세월호참사는 본인이 청와대에 들어오기 전이었다며 “그 부분 나는 모른다”라고 말했다.

K스포츠재단 및 미르재단과 박근혜 대통령의 관련성에 대한 의혹이 퍼지자 ‘전면부인’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기재된 10월 17일 전후에 작성된 대응문건에 대해서도 우 전 수석은 “우리가 만든 적 없다”라고 부인했다.

한편 우 전 수석이 부인한 두 개의 대응문건 중 한 개는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의 핸드폰에 찍힌 사진을 통해 드러났고 다른 한 개는 검찰이 민정수석실을 압수수색한 결과 나온 바 있다.

‘최순실 이름을 정윤회 문건을 통해 알았고 그 이상으론 모른다’라고 일관하는 우 전 수석에게 이혜훈 의원은 “측근 비리 파악하는 것이 민정수석의 업무인데 다 모른다는 것은 형법 122조를 위반한 직무유기로 처벌받아 마땅하다”라고 경고했다.

한 달 전 검찰에서 팔짱을 끼고 후배검사들에게 위협적인 존재감을 드러내며 ‘황제 조사’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우 전 수석은 “그날 제가 몸이 굉장히 안 좋았다. 열이 나고 추웠기 때문에 일어서서 파카를 입고 팔짱끼고 있었다”라고 해명했다.

우병우 전 수석이 '팔짱끼고 검찰조사를 받는 태도로 미뤄볼 때 제대로된 수사가 가능할런지 의혹을 제기한 바로 그 사진.

22일 열리고 있는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조사특별위원회’ 5차 청문회에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뿐만 아니라 세월호참사 당시 청와대 간호장교로 근무한 조여옥 대위 등이 출석한 상태다. 조 대위는 평소에도 주사를 잘 놓는 탁월한 솜씨가 알려져 세월호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에게 주사를 놓았을 수 있다는 의혹의 중심에 서있다.

이명주 기자  ana.myungjulee@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토론회/강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