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우코리아 정치 촛불대선
친일 독재 미화 박정희 도서관이 웬 말박정희 대통령 기념 도서관 건립 부정축재 의혹, 폐쇄 촉구

서울시 마포에 위치한 박정희 대통령 기념 도서관 건립과정에서 부정모금의혹이 제기됐다. 서울 민중의 꿈은 20일 박정희 대통령 기념ㆍ도서관 앞에서 ‘박근혜적폐·부정모금의혹·친일독재미화 박정희 기념·도서관 즉각 폐쇄 촉구’ 기자회견을 갖고 부정모금의혹에 대해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최나영 서울 민중의 꿈 위원장은 “박정희 대통령 기념재단은 박근혜 대통령이 이사직을 맡고 있고, 한나라당의 대선후보 시절 대기업들에게 많은 기부금을 모았던 것이 밝혀졌다”며 “이는 최근 논란이 된 미르·K스포츠 재단이 전경련을 동원한 모금과 같은 방식이다”고 주장했다. 재단은 현재 약 1000억원 가량을 모금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뉴스타파가 지난달 25일 박정희 대통령 기념재단이 전경련을 동원한 기부금 모집 사실을 보도 하면서, 당시 전경련 공문엔 기업별 납부 의무 금액이 명시 돼 있었다고 전해졌다. 이미 포스코, 한전 등이 전경련의 요구 금액을 그대로 기부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같은 주장에 신빙성을 더하고 있다.

한편 박정희 대통령 기념 도서관은 지난 2001년 서울시와 협약을 체결한 후 공사대금을 마련하지 못해 10년간 지체하다가 부정 모금의혹이 일던 2010년 착공에 들어간 후 2년뒤인 2012년 완공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선 부정모금의혹 이외에도 박정희 대통령 기념 도서관의 역사왜곡도 언급 됐다.

기자회견에 참여한 상암동 주민 장창준 씨는 “기념관에는 박정희 대통령에 대한 기록 중 5.16 군사쿠데타 이전 기록은 없다”며 “일제치하 때 일본군 장교로 독립 운동가를 탄압했던 박정희 대통령에 대한 기록이 담겨져야 대통령 일대기를 다룬 기념관이라고 할 수 있다”라며 분노를 감추지 않았다. 이어, “5.16 군사쿠데타를 혁명으로 묘사하고 유신헌법을 찬양하는 등 역사왜곡이 매우 심각하다”고도 지적했다.

박정희 대통령 기념 도서관의 역사왜곡 문제는 지속적으로 제기되어왔던 문제이다. 특히 최근 국정교과서 발행을 둘러싼 역사왜곡 문제와 함께 박정희 대통령 우상화 작업에 대한 비판여론이 높다.

이날 배포된 기자회견문에는 “박정희 대통령 기념 도서관은 부정한 방법을 동원해 모은 돈으로 지어졌으며, 철저히 주민을 우롱하고 역사를 왜곡했다”라고 주장하면서 시민사회가 힘을 합쳐 도서관을 폐쇄하자고 했다.

이날 기자회견을 마치고 서울 민중의 꿈 회원들은 박정희 대통령 기념ㆍ도서관 석상에 폐쇄를 촉구하는 스티커를 붙이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김세규 담쟁이 기자  sonkang114@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