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현장의소리 노동
부산지하철이 파업한 4가지 이유부산지하철노조 ‘1인 근무’ 반대 3차 파업 돌입, 20일 전면파업으로 전환
▲ 부산지하철노조가 13일 새벽 3차 파업에 돌입했다.[사진출처 공공운수노조]

부산지하철노조가 ‘1인 근무’ 중단을 요구하며 3차 파업에 돌입했다. 협상이 타결되지 않을 경우 20일부터 전면파업을 계획하고 있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 부산지하철 노동조합의 이번 파업은 지난 10월24일 2차 파업 이후 50일 만이다.

부산교통공사는 노조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4호선 역무 인원을 기존 2인에서 1인으로 조정할 뜻을 굽히지 않고 있다. 내년 4월 개통을 앞두고 있는 1호선 연장구간(다대선)에 신규 채용을 하지 않고 4호선 역무원을 빼온다는 계획이다. 이에 노조는 시민안전을 위협하는 1인 근무 강행을 중단하고 197명을 신규 채용하여 청년일자리를 늘리자고 제안했다.

지난 9일, 28차에서 결렬된 노사교섭에서는 체불된 통상임금도 쟁점이 됐다. 노조는 매년 300억 원씩 미지급 되는 통상임금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근로시간 단축과 임금체계 개편을 제안했다. 예컨대 가계보조비와 성과급 등을 통상임금 항목에서 제외해 줄 테니, 해당 비용으로 인력충원과 근로시간단축을 하라는 것이다. 반면 공사 측은 탄력적 근로시간제 도입 운운하며 타결을 미루고 있다.

‘부산지하철 노동자들이 파업에 나선 4가지 이유’라는 제하의 노조 소식지에서 △좋은 일자리 지키기 △청년 일자리 만들기 △안전한 지하철 만들기 △지하철 공공성 지키기가 목적이라고 밝혔다. 반면 공사는 다대선 개통에 재정상황 등을 감안해 다른 구간 인력을 조정하고, 기간제를 채용·배치하겠다는 말만 되풀이 있다.

한편, 노조는 현재 1, 4호선 600여 조합원이 참여한 부분파업을 20일부터 2000여 조합원의 전면파업으로 전환 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지난 13일 출범한 ‘다대선 시민대책위’는 안전과 일자리를 위한 부산지하철노조의 파업을 지지하고 나섰다.

강호석 기자  sonkang114@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시민1 2016-12-15 17:11:27

    돈 많은 해운대 마린시티 사람들을 위해서는
    몇백억을 드려 그들이 반대했던 방파제를 만들어주고 정작 시민의 발인 지하철에는 적자 운운하는것이 형평에 맞는 일인가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