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군사 국민항쟁
최순실 위증 지시 "고가 정신 바짝 차리고..."[3차 청문회] 박영선 의원 공개한 녹취록 "...분리를 안 시키면 다 죽어..."

최순실씨가 독일에서 귀국하기 직전, 지인과 통화에서 고영태씨에게 관련 사태 등에 대해 위증하도록 지시하는 녹취가 공개됐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14일 오전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3차 청문회에서 최씨의 육성으로 추정되는 전화통화 녹취파일을 공개했다.

최씨는 "나랑 어떻게 알았냐 하면 가방 관계 납품했다고 그러지 말고 옛날에 지인을 통해서 알았는데"라고 말하라고 고씨에게 지시하는 식의 언급을 했다. 이어 그는 "그냥 체육에 관심이 있어서 그 지인이 알아서 연결을 했고 "고원기획(최씨와 고씨가 설립한 회사) 도움을 받으려고 했는데 도움을 못 받았다"고 말하라고 구체적으로 지시하기도 했다. 

태블릿 PC와 관련해 최씨는 (논란의 태블릿 PC가) "완전히 조작품이고 얘네들이 훔쳐가지고 이렇게 했다는 걸 몰아야 된다"며 "고(영태)가 정신 바짝차리고"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씨는 "이성한이도 아주 계획적으로 돈도 요구하고 했던" 것으로 해야 한다고 말하며 "분리를 안 시키면 다 죽어"라고 말했다. 

[노컷뉴스 실시간 중계 화면 갈무리]
[노컷뉴스 실시간 중계 화면 갈무리]

# 최순실 통화 녹취록

"그리고 나랑 어떻게 알아냐고 그러면 가방 관계 납품했다고 그러지 말고 옛날에 지인을 통해서 알았는데 그 가방은 발레밀론(빌로밀로)가 그걸 통해서 왔고 그냥 체육에 관심이 있어서 그 지인이 알아서 연결을 해줘서 내가 많은 도움을...
사실 고원기획이고 뭐고 이렇게... 저기 고원기획은 얘기 하지말고 다른 걸 좀 해가지고 하려다가 도움을 받으려고 했는데 도움을 받으려고 했는데 도움을 못받았다 이렇게 나갸야 될 것"

"그러니까 고한테 정신 바짝차리고 걔네들이 이게 완전히 조작품이고 얘네들이 이거를 저기 훔쳐가지고 이렇게 했다는 걸로 몰아야 되고 이성한이도 아주 계획적으로 하고 돈도 요구하고 이렇게 했던 저걸로 해서 이걸 이제 하지 않으면... 분리를 안시키면 다 죽어"

 

이명주 기자  ana.myungjulee@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대한민국 국민 2016-12-14 21:40:38

    최순실이 반성은커녕 , 위증을 지시하고조작하고,거짓 인터뷰 한 걸 보니 최순실,박근혜정권... 너무너무 끔찍하고 소름끼치네요. 그 지시에따라 조작하는 자들도 엄벌에 처해야. 최순실 녹취 공개되어 속이 후련합니다. 고영태 청문회 위증죄 확실함. 양심선언 하시는분들 많아야 국정농단, 부패,비리 척결할 수 있어요.   삭제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토론회/강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