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현장의소리 국민항쟁
[탄핵D-0] "탄핵하라" 이 시각 국회 앞

박근혜 대통령은 이미 국민의 마음에서 탄핵됐다. 그 민의를 받들어 2016년 12월 9일 오후 3시 여야 국회의원 300명이 국회에 모여 박근혜 대통령 탄핵 표결에 들어간다. 역사적인 날을 기록하려는지 날씨도 변화무쌍하다. 지난 8일 저녁 갑작스레 폭우가 내리는 등 춥고 궂은 날씨와 달리 9일 오전은 더없이 맑고 파란 하늘이 '자유'를 닮아 높고 아름답다.

2016년 12월 9일은 역사책에 기록될 날이다. 국회의사당이 위치한 서울 여의도에서 다양한 시민들의 모습과 목소리를 담았다.

국회의사당으로 나가는 지하철역 9호선 국회의사당역 6번 출구의 풍경. '탄핵 가결'이라 적힌 손팻말을 든 시민들, 노란 풍선을 든 시민들, 기사를 쓰는 기자들이 보인다.

'탄핵 가결', '새누리 해체' 등 각종 문구가 적힌 노란색 만장을 든 시민들이 국회의사당 앞 거리를 빼곡히 메웠다. 국회의사당이 민의를 담기에 좁아보일 정도로.

'온(새)누리가 하야케, 메리 크리스마스!'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향한 열망을 담은 새로운 크리스마스 인사 손팻말도 눈에 띈다.

한 시민은 '응답하라 2016'이란 손팻말과 꽃다발을 들고 국회를 마주하고 섰다. "표결 결과에 따라 꽃을 던지려고요. 부결되면 민주주의의 사망이니 하얀 꽃, 그리고 가결되면 열정과 축하를 담은 빨간 꽃과 분홍 꽃!"

국회 앞에 자리를 펴고 컵라면으로 끼니를 때우는 시민도 있다. '즉각 탄핵 구속'해야 하는 시국에 밥 먹는 것 보다 민주주의 쟁취가 중요하다는 듯.

“국회의원들 오늘 다 죽었네. 빨갱이들 다 몰려왔어.” 만장이 휘날리는 국회 앞을 바라보며 길 건너편에 서있던 한 시민이 말했다.

'빨갱이'라기엔 어린 학생도 있다. 초등학교 3학년이라는 한 학생은 엄마와 동생과 새벽 4시에 버스를 타고 광주를 출발해 국회 앞에 도착했다. 학교는 하루 빠졌다고 한다. '민주주의 현장학습'을 위해서.

한국노총도 여의도 산업은행 앞 '박근혜 퇴진' 깃발을 내걸고 "전경련 해체"를 촉구하며 결의대회를 시작했다.

“민주주의가 좋긴 좋은거라. 대통령을 끌어내리부릴 정도네. 멋져부러~” 새누리당사 앞에서 포장마차를 운영하는 시민의 목소리다.

하지만 이에 절대 동의할 수 없는 2%는 여전히 존재한다. 이 날도 소위 '애국단체'라는 시민들은 새누리당사 앞에서 '탄핵 반대'라고 쓰인 손팻말을 들고 태극기를 흔들며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진상규명 없는 탄핵 절대 반대!’라는 손팻말이 보인다. 이들에게 ‘진상규명’이란 말을 듣게 될 날이 올 줄이야...

'온 우주의 기운을 받아서~ 박근혜 탄핵 새누리당 해체' vs. '박근혜 대통령 힘내세요! 겁나게 사랑합니다'. 그 공식 심판인 탄핵 표결이 머잖아 시작된다.

한편, 1시50분께 농민들로 구성된 전봉준 투쟁단이 여의도에 다다르자 농민들의 트랙터를 견인하려는 경찰과 대치 중이다. 경찰은 정오를 지나며 국회 앞 경력을 집중강화하고 있다.

이명주 기자  ana.myungjulee@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