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민항쟁 항쟁소식 국민항쟁
퇴진 빅뱅 주간 ‘국회로’9일 국회 광장 주권자 시국대토론회, 10일 “박근혜 정권 끝장내는 날”
▲ 9일 국회의 탄핵안 처리를 앞두고, 국회광장에서 대토론을 연다는 계획을 밝표했다. [사진출처 국회홈페이지]

국회가 오는 9일 대통령 탄핵안을 처리한다. 이에 박근혜퇴진 비상시국행동(퇴진행동)은 ‘퇴진 빅뱅 주간’으로 선포하고 국회광장에서 주권자 시국대토론을 제안했다. 8일 오후 7~11시, 9일 오후1시반부터 본회의 종료 시까지 시민릴레이 자유토론과 생방송, 온라인 의견 개진이 결합된 토론 광장을 열겠다는 계획을 7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밝혔다.

퇴진행동은 지난 6일 국회의장에게 시국대토론 보장을 위해 국회 개방을 요청한 상태다. 기자간담회에서 이태호 퇴진행동 공동상황실장은 “국회의 주인은 국민이다. 국회는 마당을 열어 국민이 무엇을 원하는지 들어야 한다. 국민의 명령에 국회는 응답할 의무가 있다”며 국회 개방의 당위성을 주장했다. 한편 OECD 국가 중에 국회에 담장을 치거나 100m 이내에서 국민의 의사표현을 제한하는 나라는 한국이 유일하다.

퇴진행동은 또한 온라인 행동으로 전국 새누리당 의원 지역구 사무실 앞에서 탄핵 촉구 1인 시위 인증샷 올리기와 개인 SNS 탄핵 촉구 발언을 올리고 '#닥치고탄핵 해시태그 달기'를 제안했다.

12월10일 촛불집회 “박근혜 정권 끝장 내는 날”

퇴진행동은 탄핵소추안 표결 이후 첫 주말인 10일을 “박근혜 정권 끝장내는 날”로 정하고 탄핵안의 가·부결에 상관없이 ‘박근혜 즉각 퇴진 당장 구속’을 요구하는 대규모 촛불을 든다고 밝혔다.

이날 집회에는 퇴진행동 4대 요구인 △박근혜 즉각퇴진 당장구속 △새누리당 해체 △적폐 청산(정책 폐기, 공범자 처벌, 총리와 장관 즉각사퇴) △공범인 재벌총수의 구속 여론을 확산시킨다는 계획이다. 지난 3일 232만 명 기록을 갱신할 것으로 보이는 10일 촛불은 다시 한 번 청와대를 완전히 포위할 것으로 전망된다.

탄핵안이 가결 되더라도 보수적인 헌재가 시간 끌기 등으로 혼란을 조성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 퇴진행동 남정수 대변인은 “탄핵은 국민의 명령다. 눈치 보던 국회가 이 명령에 복종한 것처럼, ‘1분 1초라도 빨리 끌어 내리라’는 준엄한 명령을 헌재가 거부할 순 없다”라며 자신감을 표했다.

한편 민주노총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오는 13일 한상균 민주노총위원장의 선고공판을 앞두고, ‘박근혜 구속, 한상균 석방’을 공론화해 진짜 범죄자를 가려내겠다”라며 국민항쟁을 이어갈 뜻을 밝혔다.

강호석 기자  sonkang114@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토론회/강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