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교육
“엄격하지 않은 사람들의 몸으로 쓰는 詩”현대마임연구소 제스튀스, 제13주년 신체극 <엄격하지 않은 사람들의 오후 4시 반>

몸으로 쓰는 언어이자 문학을 지향하는 ‘현대마임연구소 제스튀스’(대표 최희)가 25일과 26일 양일간(금/저녁 7시30분, 토/오후 3시) 대전예술예술의전당 앙상블홀에서 신체극 <엄격하지 않은 사람들의 오후 4시 반>을 올린다.

‘제스튀스’ 13주년을 기념해 공연되는 이번 공연은 총3장으로 구성됐는데, 스스로 엄격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지나치게 엄격한 세상에 그들의 언어인 몸짓으로 ‘엄격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자유’를 외치는 내용을 담았다.

엄격한 세상에 대한 ‘몸으로 쓰는 詩’라는 부제를 가진 <엄격하지 않은 사람들의 오후 4시 반>은 세상의 일에 상관없다고 생각하는 평범한 소시민들이 업무에서 벗어나 즐거운 저녁을 생각하는 시간과 그들의 일상을 몸짓에 담아냈다.

‘타인을 통해 자신을 바라보는 또 하나의 시선’을 담은 작품인 1장 ‘반사’에서는 대표이자 마임이스트 최희가 직접 무대에 올라 20여 년 동안 닦아온 마임의 진수를 보여준다.

2장인 ‘엄격하지 않은 사람들’에서는 기계적이고 획일화된 구조 속에서 살아가는 현대인들의 모습을 메커니즘적인 군상으로 표현하고, 그 안의 개인들이 일상에서 겪는 우연과 인연을 위트있는 에피소드로 풀어낸다.

3장인 ‘오후 4시 반’에서는 어디에선가 본 것 같은 데자뷰현상을 인물과 인물이 연결되는 인생의 트라이앵글이 담긴 삶의 데자뷰로 풀어내고 그 안에서 느끼게 되는 사람들의 희망과 갈등의 페이소스를 보여준다.

이번 공연을 기획 연출한 최희대표는 8년여 간 프랑스 프로연극학교와 유럽신체학교에서 정통 마임과 신체연극수업을 마치고 2004년 고향인 대전으로 돌아와 현대마임연구소 제스튀스를 열고 13년 동안 마임연구에 매진하고 있으며 올해로 여덟 번째가 되는 ‘대전ART마임페스티발’을 개최하는 등 대전에서 마임의 예술과 역사를 꾸준하게 만들어가고 있다.

그는 “신체언어인 마임은 다양한 감정들의 극적요소를 확장시켜주는 장르”라며 마임이야말로 창작의 자유로움으로 동시대 연극의 위치와 상상의 공연예술세계로 재발견하며 여행하는 즐거움에 빠져들게 한다고 말한다.

<엄격하지 않은 사람들의 오후 4시 반>에서 연극적인 심상들을 포괄하고 있는 신체극의 묘미를 보여줄 것이라는 최대표는 “이번 무대가 생각과 감정을 예술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신체언어를 통한 소통의 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기대를 나타냈다.

권미강 기자  kangmomo85@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미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토론회/강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