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우코리아 정치 촛불대선
[파업소식] “조합원 지혜 모아 성과연봉제 넘자”[11월23일] 지부총회 개최해 의견 수렴키로, 야3당이 철도파업 해결에 전격 나선 이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파업, 철도노조의 성과연봉제 철회와 박근혜 퇴진을 건 총파업 투쟁을 함께 합니다. 매일 아침 노동조합 홈페이지에 공개되는 총파업 속보를 민플러스가 ‘파업소식’으로 기록하겠습니다.[편집자]

23일까지 지부총회 개최해 의견 수렴키로

▲ 철도노조는 확대쟁의대책위원회를 개최했다.[사진출처 철도노조]

철도노조가 22일 확대쟁의대책위원회를 열고 야3당 원내대표 공동 제안과 가처분 법률 대응, 부당노동행위 대응 투쟁 등을 논의했다. 또한, 지부쟁대위를 개최해 임금 형평성 기금과 파업대오를 재조직하고, 총파업 관련 조합원의 의견을 수렴해 23일까지 제출하기로 했다. 김영훈 위원장은 “의견을 모아 투쟁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확대쟁의대책위원회는 조합원이 대거 참여해 방청하는 등 열띤 분위기 속에 열렸다. 파업투쟁을 이끌어온 지부쟁대위원장들은 급변하는 정치일정과 파업 대오 재구축 등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나눴다. 또한, 홍순만 사장의 ‘나홀로’ 교섭거부와 무작정 버티기에 맞서 대응 투쟁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문도 잇따랐다.

대회사에서 김영훈 위원장은 “중앙에서 파악한 정세분석과 근거를 공유하고, 조합원의 지혜를 모아 성과연봉제 저지를 넘어 노사관계의 근본적인 변화를 가져올 투쟁 전략을 수립하기 위해 회의를 소집했다”고 밝혔다.

야3당이 철도파업 해결에 전격 나선 이유

▲ 야3당이 철도파업 해결에 나섰다.[사진출처 철도노조]

야 3당이 철도파업 해결을 위해 나섰다. 21일 야3당 원내대표가 ‘철도파업 해결과 국민안전 확보를 위한 야3당 원내대표 공동제안’을 한 이후 22일 국토교통위원회와 환경노동위원회가 세부계획을 내놨다.

국회가 철도파업에 적극적으로 나선 이유는 장기파업에 따른 시민안전과 시멘트 등 물류 대란을 우려했기 때문이다. 여기에 노사합의로 철도파업을 마무리하기가 어렵다는 판단도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그동안 홍순만 사장은 국회중재를 거부하며 “노사자율교섭으로 해결하겠다”고 했지만 정작 교섭 자리에서는 정부 지침 등을 이유로 교섭을 회피해 왔다. 국회가 본격적으로 나서면서 ‘나홀로’ 교섭거부만 고집하는 홍순만 사장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야3당 “철도파업 불법 규정 책임 물을 것”

2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와 환경노동위원회가 어제 야3당 원내대표의 공동제안에 따른 후속조치를 약속했다. 조정식 국회 국토교통위원장과 홍영표 환노위원장은 “국정마비와 함께 철도 파업이 더 길어질 경우, 돌이키기 어려운 위험이 발생할 것이 우려된다”며 “노사합의에 이르지 못했지만, 최우선 의제로 야 3당이 한목소리로 약속한 만큼, 철도노조가 야 3당의 제안을 먼저 수용해 달라고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날 야3당은 파업과정에서 발생한 부당노동행위와 철도파업을 불법으로 규정해 탄압한 행위, 대체인력 투입과정의 적법성 등을 조사해 필요한 조처를 하고 당사자를 엄중히 문책하겠다고 강조했다.

국토교통위원회와 환경노동위원회는 구체적 조사계획도 밝혔다. 우선 환경노동위원회는 철도노조의 합법적인 파업을 불법으로 규정한 고용노동부에 대해 책임을 물을 것이며, 성과연봉제 도입과정에 발생한 불법 행위, 부당노동행위를 철저히 조사하여 문제점이 드러날 경우 필요한 조치를 하겠다 했다.

국토교통위원회는 대체인력 투입의 적법성, 무리한 철도운행 강행으로 발생한 안전사고 등을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국토교통위원회와 환경노동위원회는 조사에서 문제점이 드러날 경우 필요한 조치를 하고, 당사자에게 엄중한 책임을 묻겠다고 덧붙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조정식 국토위원장, 홍영표 환경노동위원장, 윤후덕 국토위 간사, 윤영일 국토위 간사, 한정애 환노위 간사, 김삼화 환노위 간사, 이정미 정의당 원내 부대표가 함께했다.

철도노동자  sonkang114@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