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현장의소리 시민사회
가장 헌신하고도 외면받는 군소정당들민중연합당 ‘폭력시위’ 왜곡 보도… “노동당이라서 안 된다” 경찰 제지 받기도

12일 박근혜 퇴진 3차 범국민대회는 100만이 넘는 시민이 모이며 감동적으로 끝났다. 하지만 이날을 위해 가장 헌신적으로 움직여온 단체들의 역할이 제대로 주목받지 못하고 오히려 왜곡 당하기도 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 13일 새벽 경찰이 청운동 주민센터 앞에서 자유발언을 진행하던 노동당 차량 견인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출처: 노동당 홈페이지)

3차 범국민대회 당일 민중연합당 지도부와 당원들은 오후 4시 서울시청 민중총궐기를 마치고 행진을 시작해 청와대와 200m 떨어진 청운동 주민센터로 향하는 길목에 있는 경복궁역 교차로로 향했다. 법원이 청운동 주민센터까지 행진을 허용했음에도, 경찰은 경복궁역 교차로에 차벽을 치고 행진대오를 막아섰다.

광화문 광장에서 범국민대회 본 대회가 열리는 중에도 민중연합당 당원들과 4.16세월호 참사 유가족 등은 이곳 교차로에서 오후 6시부터 11시까지 방송차량을 운영하며 합법적인 권리를 보장하라고 외쳤다.

그러나 일부 언론에서는 “사정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쯤 민중연합당 등 일부 시위세력들이 경찰과 법원이 행진을 금지한 광화문 북측 경계선을 사직동사무소 등 골목을 통해 청와대방향으로 행진해 가고 있다”등의 내용으로 보도했다.

그러나 민중연합당은 “우리 당원들은 차벽을 뚫고 행진한 사실이 없으며 사직동 주민센터 방향 골목 등으로 우회해 청운동 주민센터 맞은 편까지 진출하지도 않았다”고 반박했다. 정수연 민중연합당 대변인은 “어떤 기자는 문자메시지로 여러 차례 사실관계를 묻고도 사정당국의 이름을 빌어 허위보도를 하면서 민중연합당의 입장은 한 줄도 실어주지 않았다”라고 불만을 표했다.

이날 일부 시위대가 사직동 주민센터 방향으로 우회해 청운동 주민센터로 진출한 것은 맞지만 이들 중 일부가 민중연합당이 배포한 손피켓을 들고 있었을 뿐 당원은 아니라는 것이 민중연합당의 설명이다.

노동당은 범국민대회 다음날인 13일 새벽 방송차량을 견인 당했다고 주장했다. 범국민대회가 끝나고도 많은 시민들이 광화문 광장과 경복궁 일대에 남아 문화행사와 자유발언을 이어가고 있었다. 노동당은 청운동 주민센터 앞에서 방송차량을 운영하며 시민들의 자유발언 무대를 제공했다.

노동당은 “새벽 4시쯤 경찰이 방송차량의 유리창을 망치로 깨려 시도하고 운전석 문을 따려고 했다. 무대에 올라 연설을 하던 당원들과 시민들을 차량 밖으로 던지고 견인차 앞에 드러누운 시민들을 떼내는 끝에 결국 방송차량을 탈취했다”고 주장했다.

노동당은 또한 “경복궁 신무문으로 향하던 이갑용 노동당 대표의 출입을 저지하며 ‘노동당이라서 안 된다’는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노동당은 ”국가인권위 진정과 민사상 손해배상, 검찰 고소고발 등 법적 대응을 취하겠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일부 시민들은 “이날을 위해 가장 열심히 준비하고 자체 비용으로 수만 개의 촛불과 피켓 등을 시민들에게 무료로 배포한 단체들이 혹시나 자신들의 존재만으로 오늘 집회가 과격시위로 몰리지나 않을까 움츠려드는 것 같아 안타깝다”라는 아쉬움을 전했다.

허수영 기자  heoswim@naver.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