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지난연재 한국문학의 필화사건
양성우 <노예수첩> 필화 2채형복 교수의 ‘한국문학의 필화사건’

양성우는 1943년 11월 1일 전남 함평에서 태어나 전남대 문리대 국문과를 졸업했다. 1970년 <詩人誌(시인지)>에 ‘발상법’, ‘증언’ 등을 발표하면서 문단에 나왔다. 시집으로는, <발상법>(1972), <신하여 신하여>(1974), <겨울공화국>(1977), <북치는 앉은뱅이>(1980), <청산이 소리쳐 부르거든>(1982), <넋이라도 있고없고>(1983), <낙화>(1984), <노예수첩>(1985), <부활의 땅>(1988), <꽃날리기>(1991), <사라지는 것은 사람일 뿐이다>(1997), <첫마음>(2000), <물고기 한 마리>(2003), <길에서 시를 줍다: 양성우 시화집>(2007), <내 안에 시가 가득하다>(2012) 등이 있다.

2. 작품 줄거리

‘노예수첩’은 프롤로그, 본문 시 1~35, 그리고 에필로그로 이뤄진 장시(長詩)다. 이 가운데 프롤로그와 에필로그, 그리고 주요 본문 시를 그의 시집 <노예수첩>(풀빛, 1985)에서 발췌하여 싣는다.

▲ 오윤 작가의 판화 '새벽'

프롤로그

시인들아/이 땅에 읊을 것이 무엇 있느냐/너희들이 즐거워 소리지르며/이 땅에 읊을 것이 무엇 있느냐/사람도 골목도 마당 끝까지/음침한 그늘과 한숨소리뿐,/밤마다 아침마다 짓밟히면서/너희들이 읊을 것이/무엇 있느냐/칼든 자의 잔인한 노략질 끝에/혈관까지 영혼까지/짓밟히면서/너희들이 즐거워 소리지르며/이 땅에 읊을 것이/무엇 있느냐//

1

나는 보았다/누더기 속에서, 가마니 속에서/나는 보았다/.../바람 속에서, 진눈깨비 속에서/나는 보았다/사납게 몰아치는 칙칙한 칼빛,/마을마다 집집마다 누비어 가며/죽은 자를 또다시 내려찍는 것을,/찍으며 살과 뼈를 짓이겨대며/야릇하게 마주 보고 눈짓하는 것을/나는 보았다/흙더미 속에서//

4

우리들은 억울하게 발묶인 노예,/해가 지면 산비탈에 드러누워서/들 가운데 옹기종기 모여 살면서/몇십년을 악몽으로 시달렸는가/꿈속에도 난군들은 몰아쳐 와서/채찍으로 총창으로 짓이겨대고,/보고 싶다/압록강아, 삼수갑산아/야윈 손목들을 움켜쥐고 서서/그리운 이름을 부를 수도 없는,/부르다가 개처럼 끌려가 죽고/죽어서도 눈감고 돌아올 수 없는,/우리들은 노예,/우리들은 노예,/서울에서, 발시린 늦가을의/논바닥에서/우리들은/노예//

▲ 오윤 작가의 판화 '춤추는 도깨비'

5

.../대대로 우리들은 점령당하고/북악산도 무등산도/점령당해서/난군들의 발끝에 나뒹굴고 있다/서럽다 지아비나 지어미도/재갈 물려서/한세월을 짐승처럼 보내는구나/...//

8

알고 있느냐 처녀들아/논둑에서, 학교에서, 출근길에서/아무도 모르게 묶여간/사람들/.../남산이나 서대문, 영등포의 냉기뿐인/마룻방에서/밤새도록 앓고 있는 신음 소리를/듣고 있느냐/처녀들아, 한국의/ 처녀들아//

9

닫힌 문틈으로 몰아쳐 오는/산 너머 언덕 너머 물결쳐 오는/소름끼치는 군화발 소리,/작은 꽃밭도 진달래꽃도/짓이겨서 흙 속에 짓이겨져서/온 날을 죽어가며/꿈틀거리고,/.../새벽이면 지금도 총을 겨누며/한강을 뛰어넘는/군화발 소리,/잔인하게 쏘아대는/총소리에 떨며/우리들은 어디에 머물러야 하는가//

▲ 오윤 작가의 판화 '칼춤'

13

가라/양키들아 쪽발이들아/금강산도 한라산도/우리 것이다/가라/벌레들아 이방인들아/봄 가을 불어오는 황토바람도/산비탈에 졸고 있는/돌멩이들도/우리 것이다 이방인들아/어떤 자가 이 땅에 잘못 태어나서/흉악한 병정들을 불러들이고/그들의 군복 속에 웅크려 살며/강과 산을 바닥까지/넘겨 주었느냐/가라 바다 건너 너희들의 땅,/너희들의 소굴로/흩어져 가라//

21

내가 찍는 곡괭이에 갈라지는 땅,/때묻은 땅끝에서 천대받으며/아버지의 흉터에 입을 맞추며/우리들이 기다리던 한 그릇의/자유,/.../보아라/떼지어 휘두르는 병정들의 채찍,/등줄기를 적시며 흐르는 것은/땀방울이 아니라/핏방울이다/땀방울이 아니라/핏방울이다//

28

너무나 오랫동안 발묶여 있고/너무나 오랫동안/외롭게 산다/.../누군가가 살아나서 고함지르는,/사라져 간 이름들을/다시 부르는/꿈속에서 돌아와/등을 기대며/우리들은 그 무엇을 바라볼거나//

30

도둑들이 모여서/어둠 속에서/손뼉치며 던진 돌이 가시 돋쳐서/우리들의 가슴팍을 구멍 뚫었다/...//

▲ 오윤 작가의 판화 '도깨비'

34

말 못해서 온몸에 병이 깊었고/온 땅이 울분으로 가득 차 있다/문 열어라 문 열어라/아들딸들아/난군들의 탄환으로 죽어 묻혀서/지금도 땅 속에서 가슴 태우는/친구들도 살아나서/문을 열어라//

35

지는 꽃잎에 벌레로 남아/천만년을 너희들이 살아 있다 해도/나는 헝겊처럼 찢어진 채로/허공에서 손짓하며/굽어볼 것이다/너희들이 칼이슬에 사라질지라도/뒹굴며 뒹굴며 흘린 핏물이/오뉴월 쏟아지는 소나기가 되어/너희들의 때묻은 가슴을 적시고/칼자욱도 총구멍도 적실 것이다/한겨울에 몰아치는 진눈깨비로/쉬지 않고 너희들이 후려친다 해도/나는 풀뿌리로 숨을 쉬면서/땅 속에서 잠들지 않고/소리칠 것이다//

▲ 오윤 작가의 판화 '노세 노세 - 형님 한판 걸지게 놀아봅시다'

에필로그

보았느냐/남모르게 뿌려 둔 작은 씨앗이/총칼 밑에 소리없이 싹트는 것을.../시인들아 너희들이 입을 모아서/죽어간 사람들을 불러 보아라/들리느냐 어디선가/대답하는 소리,/주먹으로 주먹으로 허공을 치며/땅끝까지 울리는 굵은 소리가/들리느냐 시인들아/무덤 속에서/반만년의 서러운 무덤 속에서

▲ 오윤 작가의 판화 '팔엽일화'

채형복 교수는 프랑스 엑스 마르세유 3대학에서 ‘유럽공동체법’을 전공했다. 이와 관련된 여러 권의 저서가 있다. 현재 경북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로 있으며 시인이기도 하다. <늙은 아내의 마지막 기도>, <저승꽃>, <우리는 늘 혼자다> 등의 시집을 펴냈다.

채형복 교수  news@minplus.or.kr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채형복 교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