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7건)
흔들림으로써 더욱 반짝이는 별
여름방학이 시작되면서 언니가 운영하는 대학로의 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게 되었다. 언니 말로는 슬리퍼를 질질 끌고 밤마실을 갔다 우연히...
조연희 작가
라인
시를 쓴다는 건 잠시 상처를 보관해주는 것-청솔모 전당포
노시인은 늘 베레모를 쓰고 강의실에 들어왔다. 반백의 머리카락이 베레모 밑에서 구불거렸으며, 단정한 양복에 유난히 반짝이는 구두코는 1...
조연희 작가
라인
사랑은 독이 든 사과다
사랑은 월담이다어느덧 학교 담장 위에 장미가 만개하기 시작했다. 이즈음 나는 종종 장미넝쿨이 늘어진 담장에 기대보는 습관이 생겼다. 얼...
조연희작가
라인
반송된 편지 같은 청춘
이 세상에서 가장 ‘먼 길’은 어쩌면 수술에서 암술에 이르는 길인지도 모른다. 수술에서 암술로 옮겨가기 위해 ‘어떤 꽃은 꽃가루를 바람...
조연희작가
라인
마돈나와 처녀막
대학 가서 가장 먼저 해보고 싶은 것이 바로 담배를 피우는 일이었다. 하얀 연기를 허공에 내뿜으며 지긋하게 그 연기의 사라짐을 바라보는...
조연희 작가
라인
개 같은 가을, 매독 같은 가을이라니…
나는 대학생이 되었다. 전기대 낙방이 오히려 전화위복이 되어 그렇게 소원하던 문예창작학과로 진학할 수 있었다. 그날을 지금도 잊을 수가...
조연희 작가
라인
삶이란 곡소리 끊긴 상가집처럼…
링거주사를 머리에 꼽고 팔다리를 허우적거리는 아가의 모습만큼 슬픈 것이 있을까. 어린 아가일수록 혈관이 잘 나오지 않아 머리에 주삿바늘...
조연희작가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토론회/강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