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6건)
헤세이티의 '간판수다'
반기문이 귀국하면서 조기에 판이벌어진 '대선이벤트'가인민의 눈과 귀를 현혹하고 있다. 반기문이 사드배치에 찬성하자문재인 ...
황경민작가
라인
헤세이티의 '간판수다'
세월호 진실규명에는 손을 놓고 있던 정치인들이한 스님의 죽음 앞에 우루루 몰려들어 이 말 저 말을 보태고 있다.세월호 학살을 외면한 까...
황경민작가
라인
헤세이티의 '간판수다'
열심히 공부를 해도 힘들고,시험을 포기해도 힘들다. 대학을 포기해도 힘들고,대학에 진학해도 힘들다. 빚을 내 집을 사도 힘들고,빚 없이...
황경민작가
라인
헤세이티의 '간판수다'
날이 차네요.한 해 잘 마무리하시고,감기 조심하시고,내내 청안하시기를 빕니다. 황경민 작가는 카페 헤세이티 종업원, 물장수, 입간판쟁이...
황경민작가
라인
헤세이티의 '간판수다'
80년대 왜 학생들은 파출소(공권력)를 타격했는가?80년대 학생들은 왜 쇠파이프를 들고 화염병을 던졌는가?왜 학생들은 그렇게 '...
황경민 작가
라인
헤세이티의 '간판수다'
기실 그녀의 불행은 그녀만의 잘못이 아니다.지난 100년, 언제나 거짓이 이겨왔다.친일이, 친자본이, 친정부가, 친권력이 모든 것을 이...
황경민 작가
라인
헤세이티의 '간판수다'
횃불은 우리가 함께 가는 길을 밝히는 일이고,들불은 썩어빠진 그 모든 것을 불태우는 일이며,촛불은 우리 스스로의 자화상을 밝히는 일이다...
황경민작가
라인
헤세이티의 '간판수다'
귀가 없는 앵무새의 세 번째 거짓말(담화)이 끝나자그 거짓말을 분석하고 해석하느라 주류언론과 제도정치권이 난리가 났다. 저 거짓말을 어...
황경민 작가
라인
헤세이티의 '간판수다'
박근혜를 끌어내리는 것만으로는 안 된다.박근혜라는 그 하찮은 꼭두각시 따위의 책임이, 원인이 아니다.끌어내리되, 우리가 투사했던 욕망마...
황경민작가
라인
헤세이티의 '간판수다'
국가를 사적 소유물로 취급한 권력에게,국민을 경쟁과 죽음으로 내모는 체제에게,국민을 통제하고, 강제하고, 구속하는 공권력에게비폭력과 무...
황경민 작가
라인
헤세이티의 '간판수다'
만약 최순실이 개성공단 폐쇄에도 개입했다면, 이것이야말로 국가를 극단적 위험 속으로 몰아넣은 반역행위다. 더 이상 북한을 핑계로 사드배...
황경민작가
라인
헤세이티의 '간판수다'
박정희가 '부마민중항쟁'을 오판하고 강제로 진압하려다가 죽은 지 37년이 지났다.'영구독재'라는 망령에 사...
황경민작가
라인
헤세이티의 '간판수다'
블랙리스트가 무슨 메뉴판도 아니고,상품목록도 아닌 바에야 더욱 엄정한 잣대로 들이밀었어야그 전시효과 혹은 파급효과가 있을 것이다. 블랙...
황경민작가
라인
헤세이티의 '간판수다'
바야흐로 전 세계에서 가장 큰 이벤트 도박판이 벌어지고 있다.미대선 공화당 트럼프 후보와 민주당 클린턴 후보가 서로 물어뜯으며도박판의 ...
황경민작가
라인
헤세이티의 '간판수다'
지진은 자연재해다.그러니까 지진은 인간이 막을 수는 없다.다만 인간은 지진에 대비할 수 있을 뿐이고,지진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우연성에...
황경민작가
라인
헤세이티의 '간판수다'
싸움(투쟁)이 인간해방이나 노동해방이나 젠더해방이라는 근본적 변혁을 지향하는 것이라면, 싸움은 영원히 지속될 일상이 된다. 싸움이 정권...
황경민작가
라인
헤세이티의 '간판수다'
68억, 68억, 60억, 48억, 43억, 30억, 29억, 28억.....현대자동차, SK, 삼성, LG, 롯데, GS, 포스코.....
황경민 작가
라인
헤세이티의 '간판수다'
핵무기는 대화와 협상을 통해서,평화적 정책을 통해서 통제할 수 있다. 관리할 수 있다.그것이 히로시마 원폭투하 이후 국제사회가 만들어 ...
황경민 작가
라인
헤세이티의 '간판수다'
니가 국민을 보호한 게 아니라 국민이 니가 가여워서 너를 보호한 것이다.(뽑아준 것이다)니가 국민을 죽이고 살리는 게 아니라 국민이 너...
황경민 작가
라인
헤세이티의 '간판수다'
사드가 정녕 필요하다면, 사드가 정녕 안보(평화)를 위해 필요하다면, 국민을 설득하면 될 일이다. 그리고 그것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
황경민 작가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토론회/강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