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54건)
탕약을 달이듯이
무엇이든 성심과 정성이 있어야 한다.어떤 병이라도 환자와 의사 사이에 신뢰가 있을 때 그 효과는 배가 된다.환자의 병환이 낫기를 바라는...
김성한 담쟁이기자  |  2018-03-09 09:41
라인
지금은 철거중이다
재건축, 재개발이란 방법으로 수없이 많은 서민과 거주민들에게 피눈물을 흘리게 하고 삶의 터전에서 몰아내었던 이들. 이젠 국민들의 요구로...
김성한 담쟁이기자  |  2018-03-02 10:25
라인
너 참 이쁘다
군더더기 없는 강렬한 한마디.너 참 이쁘다.그냥 벽 앞에만 서 있어도담벼락의 마음이 느껴진다.맘이 이쁘다삶이 이쁘다오늘 누군가에게 하고...
김성한 담쟁이기자  |  2018-02-23 09:45
라인
지금 우리는 선택지에 서 있다
2018년 무술년이 밝았다.새해벽두 평창올림픽이 평화올림픽이 되어남북이 함께 하나 됨으로써급속도로 남북화해의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고이에...
김성한 담쟁이기자  |  2018-02-16 10:40
라인
걸림돌을 치우니 둘은 하나
하나가 둘이 되고 둘이 하나가 된.역사적인 평창동계올림픽이 개막했다.둘인 남북이 한팀이 되었고 하나된 남과 북은 평화의 문을 열었다.육...
김성한 담쟁이기자  |  2018-02-10 14:30
라인
자연 속에 머무는 듯
곡선이 주는 부드러움과 비정형이 주는 다양성이 조화를 이루고, 하얀색으로 깨끗함마저 간직하고 있는 모습이 시선을 강탈한다.사방의 모습이...
김성한 담쟁이기자  |  2018-02-02 10:22
라인
산 아래 하늘 아래
산 아래 하늘 아래 우리가 머무는 대한민국.지난 시간 질곡의 현대사를고스란히 담고 있는 곳. 1894, 1960, 1987, 2017....
김성한 담쟁이기자  |  2018-01-26 10:17
라인
철조망, 바다 풍경에서 평화를 빼앗다
정동진 부채길은 해안을 따라 데크가 설치되어 끝없는 수평선을 바라보며 명상을 할 수 있는 최상의 둘레길이다. 밀려온 파도가 해안선에 부...
김성한 담쟁이기자  |  2018-01-19 16:33
라인
누군가를 향하는 삶
어딘가에서 누군가의 길잡이가 되어주는 삶.길을 잃지 않도록 안내자가 되어주는 삶.파란 하늘에 하얀 등대는 한폭의 그림과도 같이 빛나고 ...
김성한 담쟁이기자  |  2018-01-12 10:32
라인
겨울점퍼 입은 강제징용노동자상
올 겨울 들어 가장 강력한 한파가 찾아온 11일. 용산역광장에 세워진 강제징용노동자상도 패딩 점퍼를 입었다. 평창 겨울올림픽을 앞두고 ...
강호석 기자  |  2018-01-11 17:38
라인
새로운 시대를 달려
뿌리 깊은 나무처럼 샘이 깊은 물처럼 바람에 흔들리지 않고 가뭄에 마르지 않는굳건한 의지와 유연함으로통일로 가는길에 그 어떤 도전과 역...
김성한 담쟁이기자  |  2018-01-05 10:14
라인
한해동안 수고 많으셨습니다
2017년 한해를 달렸건만 제자리인 듯 서있다.두팔을 벌려 선을 긋고 그 선의 점보다도 작은 지구에서 우리는 매일 달리고 한해 한해를 ...
김성한 담쟁이기자  |  2017-12-29 09:20
라인
천년고도의 침묵
천년고도 경주는 주인도 모르는 대릉의 도시라고 해도 좋을 듯하다.각각의 위엄을 내세우기라도 하듯 대릉은 각양각색의 모양과 크기로 곳곳에...
김성한 담쟁이기자  |  2017-12-22 09:28
라인
정상과 비정상 사이
정상에 올라서지 못한 비정상은 볼 수 없는 것이 있다.9부 능선에 올라도 정상이 아니면 느낄 수 없는 것.정상과 비정상. 정상은 360...
김성한 담쟁이기자  |  2017-12-20 09:29
라인
오른손과 왼손이 함께 하는 일
일제는 '토끼 꼬리'라고 했던호랑이 꼬리 모양의 호미곶. 그 곳에 두개의 손이 있다.하나는 바다에, 하나는 육지에하나는 ...
김성한 담쟁이기자  |  2017-12-18 09:29
라인
바람에 넘어지는 찰나
잘 찍은 사진은 기술이 아니다.노출과 속도도 아니다. 훌륭한 사진은 그 곳에 있기 때문에 찍은 사진이다.사진을 찍는 기술 위에사진을 예...
김성한 담쟁이기자  |  2017-12-15 18:42
라인
자전거가 타임머신이 된 느낌
양동마을, 하회마을과 함께 세계문화유산.한옥과 초가가 어우러진 조선시대의 씨족 마을. 흐르는 내와 구릉 위의 멋스럽고 단아한 한옥과 황...
김성한 담쟁이기자  |  2017-12-13 18:18
라인
스포츠, 아마추어 정신으로
잘 다져진 체구와 근육, 높이든 손과 릴레이 바톤, 그리고 뜨거운 심장. 스포츠는 순수하다. 높이 멀리 빠르게 아마추어 정신으로 실력을...
김성한 담쟁이기자  |  2017-12-11 11:37
라인
병산 앞에 섰으나 가리지 않고
병산, 병풍같이 펼쳐졌다 하여 병산.병산이 품은 서원이 있으니 병산서원.병산서원엔 성웅 이순신을 천거한 서애 유성룡의 이름을 딴 유성룡...
김성한 담쟁이기자  |  2017-12-08 17:04
라인
누가 메주를 못 생긴것에 비유했나?
한번 규정하고 나면, 재조명되지 않고 시대가 변해도 관념 속에 뿌리내린다. 전통과 문화 속에서 변화와 새로운 생각이 묻혀서는 안 된다....
김성한 담쟁이기자  |  2017-12-06 13:19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